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사람 대변보다 더 더럽습니다.." 매 주 새걸로 바꿔줘야하는 주방용품

by 복지의신 2022. 6. 22.

요리를 한 후 가장 귀찮은 점은 바로 설거지인데요. 주방용 스펀지에 세제를 묻혀서 쓰는게 기본인데 이 주방용 스펀지가 관리를 잘 안하면 사람의 대변보다 더 더럽다는 사실 알고계시나요? 사람의 대변보다 더 더럽다는 주방용 스펀지를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을지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목차

    사람의 대변 = 주방용 스펀지

    독일 푸르트방겐대학 마루쿠스 에게르트 교수팀은 가정집에서 사용한 주방용 스펀지 14개를 수거해 현미경으로 들여다보고 DNA와 RNA 분석법으로 세균을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결과 스펀지에서 발견된 세균 종류는 362종에 달했으며 서식 밀도는 1세제곱센티미터 당 무려 540억 마리였다고 합니다. 이는 사람의 대변 속 세균 서식 상태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스펀지의 경우 내부에 빈 공간이 많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기 아주 좋은 조건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연구진에 따르면 발견된 세균 중 '모락셀라 오슬로엔시스'라는 균은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감염되면 병을 일으키고 스펀지 냄새의 주된 요인이 된다고 합니다.

     

    스펀지 관리법

    그럼 스펀지를 어떻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을까요?

     

    끓는물에 삶거나 빨아도 일부 세균은 죽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재사용할 경우 세균이 번식하는 속도가 훨씬 빨라져 역효과를 이끌어냈다고 합니다.

     

    이를 두고 마르쿠스 에게르트 쿄수는 "수많은 세균의 온상인 주방용 스펀지에 대한 해결책은 소독이나 삶은 것이 아니라 매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1주일마다 교체하는 것이 아까운 분들이라면 1회용 수세미를 사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가장 많이 본 인기글

    댓글0